•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20.06.03

     


    □ 강릉시는 지난해 8월 주택 공급과잉, 미분양 관리지역 지정 등으로 인한 주택 공급의 수급 조절을 위하여 사업승인 제한 등의 공급 정책을 추진하였으나, 6월 미분양 관리지역 해제 및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하여 주택 공급 정책을 완화하기로 밝혔다.

     

    □ 1년간 신규 주택건설사업계획 승인 제한 및 분양유예를 통하여 주택공급 물량을 조절한 시는 침체 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하여 주택건설사업계획 승인에 대한 제한을 해제하기로 하였다.

     

    □ 단, 2019년 기준 115%에 이르는 주택 보급율 조절 및 경관 훼손 방지를 위하여 지구단위계획 대상사업(재건축, 재개발 및 공원특례사업 등 공중의  이익을 위한 사업 제외)과 공급 과잉된 북부권 읍면의 도시형 생활주택은 사업승인 제한을 유지하기로 하였다.

     

    □ 공급 제한 등이 완화됨에 따라 분양유예 조건으로 승인된 4개 단지, 1,798세대 사업비(대지비 제외) 4,158억원의 아파트 건설사업이 조기에 착공될 것으로 예측되며 주택시장 상황으로 착공을 미루어왔던 4개 단지 949세대의 사업 또한 추진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 주택 건설공사의 착공 및 진행에 따른 고용 창출 확대, 지역업체 참여로 지역경기 부양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은 물론 음식ㆍ숙박ㆍ임대업 등 부가적인 경기 활성화 효과 또한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 이와 관련하여 시는 신규 및 진행 중인 주택건설사업에 대하여 지역업체 및 지역 인력의 참여 비율을 높이기 위하여 지역업체 하도급 권장, 분기별 지역 인력 및 장비 사용 실적 관리를 통하여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를 극대화 할  방침이다.

     

    □ 시는 지난 1년간 공급과잉 및 미분양 해소 등 주택시장 안정에 주안점을 두었다면, 올해는 주택건설사업 착공 및 지역업체 참여 독려 등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주안점을 두면서 수급 조절을 통하여 주택시장 안정화에 노력 할 예정이다.

     

    박인열 기자

    수정 답변 삭제 목록
    4,388개(1/439페이지)
    정치/행정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다음 글쓰기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