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20.07.09

     

    - 서부시장 일원 지역활성화 사업 협약식 -

     

     □ 강릉 서부시장의 상권 활성화 목표로 2022년까지 약 3년 간 사업   진행
     
     □ 노후 시설 정비하고 지역 음식·상품·축제가 있는 공간으로 육성  할 예정
        - 랜드마크 조성 및 자체 브랜드 상품 및 관광지 연계 투어 프로그램 개발

     □ 현대차그룹,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고령 인구 헬스케어 서비스 제공
        - 전동 킥보드 기반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서비스 ‘ZET’ 운영해 접근성↑

        - 강릉시 보건소와 협력해 고령 인구 대상 명상/치매 예방 콘텐츠 개발 및 제공

     

      현대자동차그룹이 강릉 서부시장을 복합 문화 공간으로 탈바꿈 시키기 위해 강릉시와 손을 잡았다.

      현대차그룹은 8일 강릉시청 청사에서 김한근 강릉시장, 양진모 현대차 부사장, 김연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총장, 유다희 사회적기업 공공미술프리즘 대표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현대자동차그룹-강릉시 도시재생사업 업무협약식’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도시재생사업이란 마을을 완전히 철거하는 재건축·재개발과 달리 기존 모습을 유지하면서 낙후된 도시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민-관이 협력해 의미를 더하는 이번 도시재생사업은 강릉 서부시장에 복합 문화공간을 조성 하고 침체된 상권을 활성화시키는 것을 목표로 올해 7월부터 2022년까지 약 3년간 진행된다.

     

     

      이번 사업에서 강릉시는 낙후된 시설을 개선하는 하드웨어 중심의 도시재생 뉴딜사업 ‘살맛 나는 중앙동’ 을 진행하며 현대차그룹과 공공미술프리즘은 이와 연계해 관광객 유입을 위한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과 청년 창업팀 유치 등 상인 육성을 맡는다.

     

      강릉시 용강동에 위치한 서부시장은 1977년에 개설된 상가형 건물로, 개설된지 40년이 지나  시설이 노후화됐다.

     

      시장에는 식당, 의류, 기름집 등 162개의 점포가 입점해 있으나 주변에 위치한 대형마트와    중앙시장의 영향으로 상권이 점차 축소돼 현재는 전체 점포의 30% 수준인 약 50여개만 실    질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강릉시와 현대차그룹은 이번 사업을 통해 서부시장을 지역 음식, 지역 상품, 지역 축제를 모두 즐길 수 있는 복합 문화 공간 ‘푸드홀’로 바꾼다는 계획이다.

     

      푸드홀은 음식점들이 모여 있는 푸드코트와는 달리 해당 지역의 식당, 카페 등을 기반으로 콘서트, 스포츠 경기 관람, 페스티벌 등 음식과 함께 문화를 즐길 수 있는 공간을 일컬으며 최근 미국, 유럽 등에서 각광받고 있다.

     

      이를 위해 현대차그룹은 강릉시 등과 함께 ▲시장 전반 디자인 정비 및 시장 입구 등 시장 상징물(랜드마크) 조성 ▲강릉 전통 음식, 특산물, 관광 기념품 취급 점포 유치 ▲서부시장 스토리가 담긴 자체 브랜드 상품 개발 ▲주변 관광지와 연계한 테마 투어 프로그램 개발 등을 단계적으로 진행한다.

     

      특히 현대차그룹은 강릉시에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과 고령 인구 대상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해 지역사회의 활기를 더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의 “ZET(제트)”는 전동킥보드 기반의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서비스로 시내버스 등 대중교동수단이 가기 힘든 단거리를 빠르고 간편하게 이동할 수 있다.

     

      강릉시는 모빌리티 안전 관련 법령 및 인프라 정비와 함께 도입시기를 결정하여 도심 내 주요 관광거점과 KTX강릉역, 서부시장에 대한 관광객 및 지역 주민들의 접근성을 높일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강릉시 보건소와 함께 고령 인구를 위한 ‘명상 콘텐츠’, ‘치매 예방 콘텐츠’ 등  디지털 콘텐츠를 개발해 서부시장 인근 노인 커뮤니티센터에 제공할 예정이다.

     

    도시재생과장

    김동은

    주거재생담당

    권기융

    (033) 640-5957

     

     

    박인열 기자

    수정 답변 삭제 목록
    69개(1/7페이지)
    경제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다음 글쓰기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