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20.05.10

     



    마스크 착용 필수 등 방역 관리 철저

     

      강릉시가 코로나19로 중단된 노인일자리 사업을 재개한다.

     

      최근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한 자리 수에 머물고 정부의 생활 속 거리두기 이행 결정에 따라, 강릉시는 오는 11일부터 철저한 방역지침 준수와 참여노인의 건강보호 최우선 등을 전제로, 실외활동과 비대면 사업인 공익형 사업을 시작으로 노인 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을 제한적·단계적으로 재개한다.

     

      강릉시는 올해 당초 공익형 4,436개, 사회서비스형 294개, 시장형 280개, 취업알선형 68개 등 전체 5,078개를 운영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2월말 사업을 전면 중단한 바 있다. 

     

      시 관계자는 “감염 위험도에 따라 사업유형을 실외분산형, 실내분산형, 실외밀집형 실내밀집형 순으로, 코로나19 상황 추이에 따라 순차적으로 재개할 예정이며, 또 활동시간 및 인원을 탄력 조정하고, 마스크를 필수적으로 착용하는 등 방역지침을 준수하여 사업을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어르신복지과 어르신일자리담당

    담당자

    과 장

    최해규

    담 당

    이미영

    연락처

    (033) 640-5280

     

    박인열 기자

    수정 답변 삭제 목록
    57개(1/6페이지)
    경제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다음 글쓰기새로고침